메뉴 건너뛰고 본문 바로가기

정책자료

정책자료 상세보기
제목 [보도자료] 안전하고 깨끗한 미래 에너지로의 전환 본격 추진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7-09-26 17:23:57
첨부파일

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.15(금) 오전 개최된 제 57차 공학한림원 에너지포럼에 참석하여,

  “맑은 공기와 안전한 사회를 위한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”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였음

 

 

< 57차 공학 한림원 에너지 포럼 개요 >

 

 

 

일시/장소: ‘17. 9. 15(금) 7:00~9:00, 롯데호텔(2층 크리스탈룸)

 

◈ 참 석 자 : 산업부 백운규 장관, 권오경 공학한림원 회장, 오제세‧오세정 국회의원, 이영무 한양대 총장,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서울대 문승훈 교수, 차문환 한화큐셀코리아 대표 등 200여명

 

백 장관은 먼저, 전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 전환 추세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진단함

 

원전․석탄화력 발전비중 감소 및 신재생․가스 비중 증가 속에, 전력설비 신규 투자는 재생에너지 분야에 집중되고

      있으며, 사회적 비용이 큰 원전의 경제성은 점점 악화될 전망이라고 분석함

 

* OECD 국가들의 석탄발전 비중은 역대 최저, 신재생‧가스는 역대 최고기록(’16) - 발전비중 변화(’15→’16,%) : (석탄) 30→28 (가스) 26→28 (신재생) 23→24

* 전세계 신규 전력설비투자의 62%(OECD는 86%)가 재생에너지 분야에 집중

* 균등화 발전원가 전망 : (미국, ’22, 달러/Mwh) 원전 99, 풍력 64, 태양광 85(영국, ’25, 파운드/Mwh) 원전 95, 풍력 61, 태양광 63

이러한 세계적 트렌드에 맞지 않게, 그간 우리의 에너지 정책은 경제성에 치중한 나머지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

   높고, 신재생에너지 보급 수준이 지나치게 낮은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평가함

 

그 결과, 현재 우리 나라는 ❶ 세계 최고의 원전 밀집도, ❷ 석탄발전의 지속적 증설, ❸ OECD 국가 中 가장 낮은

   ​신재생 발전비중 등 복합적인 문제에 봉착해 있다고 밝힘

 

* 10만Km2당 원전수(’16) : (韓) 25.7, (日) 11.5, (美) 1.1 / 현재계획대로 확대시 ’30년 35.9기

* 석탄화력 발전설비용량(MW): (’10) 24,205 → (’14) 26,274 → (’17.6) 35,711

* 재생에너지 발전비중(‘15, %, IEA) : (獨) 29.2, (英) 24.8, (日) 16.0, (美) 13.2, (韓) 1.9

 

□ 백 장관은 지난해 경주지진 이후로 맑은 공기와 안전한 삶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커지고 있는 만큼, 이제는 “안전하고

    깨끗한 미래 에너지”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해야 할 적기가 왔다고 밝히며,

 

다음과 같은 세 가지 측면에서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방향을 제시

 

< ① 친환경 에너지 믹스로의 전환 >

 

(원전/석탄화력) 신규원전 6기 건설계획 백지화, 노후원전 수명연장 금지 등을 통해 그간의 원전 중심 발전정책을

    전환하되, 급작스런 중단(Shutdown)가 아닌, 60년 이상에 걸친 단계적 감축(Fade-out) 추진

 

- 석탄화력에 대해서는 노후 석탄화력 발전 조기 폐지(~’22년), 신규 석탄발전 진입 금지, 환경설비 집중 투자

  ​(’30년까지 13조원) 등을 통해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배출을 획기적으로 감축

 

(신재생) ’30년까지 전체 발전량의 20%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한편, 전체 신재생 발전설비中 태양광‧풍력 비중을

    대폭 확대(’16년 38% → ’30년 80%)하여 선진국형 신재생 믹스를 달성

 

* 신재생에너지중 태양광‧풍력 설비비중 : (’16) 38% → (’30) 80%

- 과정에서, 지자체가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재생에너지 사업에 주민 참여를 적극 유도함으로써 민원의 소지를 근본적으로 예방할 계획

 

< ② 미래 에너지 신산업 발굴․육성 >

 

미래에너지로 전환을 신재생에너지, 新비즈니스, 원전해체산업 등 미래에너지 산업 육성기회로 적극 활용할 계획

 

-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(A ICBM*)을 융합하여 에너지 생태계를 스마트하고 친환경적으로 개선

 

* AI, IoT, Cloud, Big data, Mobile

 

- 지능형 송배전망과 신재생에너지‧전기차를 기반으로 하는 마이크로 그리드를 포함하는 스마트 에너지 시스템 구축

 

- 신재생전력 소비자 직접 판매, IoE(Internet of Energy) 기반 에너지 관리 등 새로운 에너지 서비스의 창출 및 확산

 

- 미래 원전해체시장 확대*에 대비, 미확보 핵심기술개발 인력 양성을 통해 원전해체 산업을 고부가 신산업으로 전략적 육성

 

* (’20년 이전) 189기 → (’20년대) 183기 → (’30년대 이후) 216기

 

ㅇ 에너지신산업을 포함한 미래 에너지산업 육성을 통해 ’22년까지 총 7.7만개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대

 

* 신재생에너지 4.6만개, 에너지신산업 2.8만개, 원전해체산업 0.35만개

 

< ③ 동북아 에너지 협력 주도 >

 

동방경제포럼(9.6일)에서 발표한 “9개의 다리(9 Bridges) 전략*”의 일환으로 가스‧전력 분야의 국제적 역할을 확대

 

* 러시아 극동개발과 우리 북방개발을 연계한 가스‧전력‧조선‧북극항로‧철도

다음글 [보도자료] 재생에너지과,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발표
이전글 [보도자료] 청정·스마트 에너지신산업 에너지저장장치(ESS) 보급 크게 늘어